'스트레이트' 김의성의 홍콩 현지 취재기
'스트레이트' 김의성의 홍콩 현지 취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트'에서는 홍콩 현지 언론에 취재 모습이 비춰지며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은 김의성의 홍콩 현지 취재기가 공개된다.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홍콩 현지 언론에 취재 모습이 비춰지며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은 김의성의 홍콩 현지 취재기가 공개된다.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홍콩 현지 언론에 취재 모습이 비춰지며 국내에서도 큰 관심을 받은 김의성의 홍콩 현지 취재기가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김의성이 역사의 현장을 취재하기 위해 추석 연휴도 반납하고 홍콩으로 향했다.

중국 정부의 강경 진압에 위축되고 억눌렸던 홍콩 시민들은 그를 뜨겁게 환영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민들을 지지하는 한국과 일본, 대만 등의 연예인 55명을 '블랙리스트'로 찍은 상황 속 응원과 지지에 목말랐던 그들에게 '스트레이트'와 김의성의 방문은 천군만마였던 것.

현장은 전쟁터였다. 지난 6월 '송환법'을 규탄하며 시작된 시위는 100일을 훌쩍 넘겼고 여전히 최루탄과 물대포가 난무했다. 피 묻은 방독면이 거리에 나뒹굴고 부상자들의 신음이 곳곳에서 들려왔다.

체포된 1천5백여 명 가운데는 12살 어린이도 포함됐다. 그런데도 홍콩의 지상파 방송들은 시위대의 폭력성만 부각해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방송사 직원 20여 명이 해고됐고, 일부 기자들은 사표를 내고 떠났다는 말도 들린다.

시위를 촉발한 '송환법'은 철회됐지만 홍콩 시민들은 민주화 열망을 결코 거두지 않을 태세다. 행정장관 직선제를 포함한 '5대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결사항전을 계속하겠다고 벼르고, 초등학생들까지 시위에 참여해 민주주의를 부르짖고 있다.

김의성은 "홍콩 시민들의 진짜 요구와 시위 과정의 인권 침해 실태를 현장에서 확인하고 싶었다"며 "1980년 광주와 1987년을 거쳐 2016년까지, 우리가 겪어온 역사들을 한꺼번에 보는 듯해 복잡한 심경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피의자의 인권 보호와 국민의 알권리 사이의 조화, 그 해법을 모색한다.

'스트레이트'는 오늘(23일) 오후 10시 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