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ㆍ경기신용보증재단, 소규모 제조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협약체결
광주시ㆍ경기신용보증재단, 소규모 제조기업 보증지원을 위한 협약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는 24일 시장실에서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소규모 제조기업 협약보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동헌 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이날 협약에서 시는 담보력 및 일반 신용보증이 어려운 소규모 제조기업에게 협약보증을 공급하기 위한 출연금 2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하고 재단은 출연금의 10배수에 해당하는 총 20억 원의 보증서를 소규모 제조기업에게 발급하기로 했다.

이번 특례보증은 업체당 최대 1억 원까지 지원되며 대출기간은 5년 이내다. 또한 전액 보증서를 발급하며 보증료율은 0.8% 고정으로 일반보증에 비해 할인된 우대 조건에서 특별보증이 운용된다. 신 시장은 “경기침체 장기화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으로 경영난을 겪는 소규모 제조 기업들이 이번 협약보증 시행을 통해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책으로 기업하기 좋은 도시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