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북’ 정몽규 회장 “2023 女월드컵 남북 공동유치 경쟁력 높아”
‘방북’ 정몽규 회장 “2023 女월드컵 남북 공동유치 경쟁력 높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에 간다면 북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물론 정부 관계자와도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2023년 여자 월드컵의 남북 공동유치 경쟁력은 높은 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25일 오후 서울 아산정책연구원에서열린 ‘대한축구협회(KFA) 여자축구 심포지엄’에 앞서 2023년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의 남북 공동 유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정 회장은 10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남자 대표팀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 경기에 축구협회장 자격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2023년 여자월드컵의 남북 공동 유치와 관련해 “아시아권이 유치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본다”면서 “평양을 방문하면 북한축구협회 회장단은 물론 정부 관계자와도 자연스럽게 만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였다.

국제 축구계도 남북 공동 개최 추진에 긍정적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남북 공동 유치를 추진하는 것에 긍정적인 건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인판티노 회장은 올해 2월 축구협회에 2023년 여자 월드컵의 남북 공동개최 방안을 제시했다.

정 회장은 “(파울루) 벤투 감독을 비롯해 우리 대표팀이 잘하고 있다”면서 “(김일성)경기장이 인조 잔디여서 선수들이 잘 적응하는 게 중요할 것 같다”고 남자 대표팀의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기대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