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철도예산 대폭 증액… 신안산선·GTX 건설 ‘가속’
내년 철도예산 대폭 증액… 신안산선·GTX 건설 ‘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관련 예산 6조 3천억 편성
올해 5조 3천억 비해 19.3%나 늘어
신안산선·GTX A·B·C 노선 예산
당초 3천650억→4천405억 증액

안산에서 시흥과 광명을 거쳐 여의도를 잇는 신안산선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건설 등 내년도 철도 관련 예산이 대폭 증액돼 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또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 등 9개 예타면제사업에 775억 원이 새로 배정됐다.

국토교통부는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을 6조 3천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올해(5조 3천억 원)보다 19.3% 증가한 규모다.

내년 철도 관련 예산은 고속ㆍ일반 철도 등 6개 분야 총 68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5개 분야 예산이 당초 안보다 증액됐다.

분야별 증액 규모는 고속철도(400억 원→596억 원), 일반철도(2조 6천212억 원→2조 8천819억 원), 광역철도(3천650억 원→4조 405억 원), 도시철도(414억 원→566억 원), 철도안전 및 운영(2조 1천539억 원→2조 8천161억 원) 등이다.

특히, 노후 철도시설 개량, 안전·편의시설 수요 대응 등을 위해 철도안전 분야 예산을 당초 1조 360억 원에서 1조 5천501억 원으로 49.6% 확대했다.

우선, 수도권 교통혼잡 해소를 위한 신안산선과 GTX-A·B·C 노선 등 사업 예산을 당초 3천650억 원에서 4천405억 원으로 늘렸다.

올해 8월 착공한 신안산선(안산 시흥∼광명∼여의도)의 경우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 908억 원이 배정됐다. 신안산선은 오는 2024년 개통 예정이다.

또한, 작년 말 착공한 GTX-A노선(파주 운정∼동탄)은 내년 본격적인 공사 추진을 위한 보상비와 건설보조금 등으로 1천350억 원이 편성됐다.

작년 말 예타 통과 후 기본계획 수립 중인 GTX-C노선(양주 덕정∼수원)에는 내년 민간투자시설사업기본계획(RFP) 수립 등을 위해 예산 10억 원이 신규 반영됐다.

작년 8월 예타를 통과한 GTX-B노선(송도∼남양주 마석)은 연내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평택~오송 2복선화 사업에 80억 원 등 9개 사업을 신규로 선정해 775억 원을 편성했다.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서다.

아울러 노후 철도시설 개량 등 안전 분야에 1조 5천501억 원을 투입한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국민 생활과 직결되는 철도안전 분야 예산을 확대하고 예타 면제 사업, GTX 건설 등 철도 네트워크 확충을 위한 예산도 적정히 반영했다”며 “철도투자 확대가 우리 경제의 하방 리스크 완화에도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