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文 대통령, 유엔총회서 제안
“DMZ,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 文 대통령, 유엔총회서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유엔과 모든 회원국들에게 한반도의 허리를 가로지르는 비무장지대(DMZ)를 국제평화지대로 만들자는 제안을 한다”고 밝혔다. 지구촌 마지막 분단의 상징인 DMZ를 영구적 평화지대로 만들어 남북관계의 영구적 평화와 진전이 없는 북미대화 불씨의 ‘디딤돌’로 삼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의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는 여전히 지속되는 과제이며 세계 평화와 한반도 평화는 불가분의 관계”라며 “한국은 북한과 대화를 계속해나가며 유엔 회원국들의 협력 속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길을 찾아내고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나의 원칙은 변함이 없다”면서 ▲전쟁불용 ▲상호 안전보장 ▲공동번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은 ‘체제보장’을 당근으로 북한을 대화테이블에 이끌어내는 한편, 남북 경협 등 제재완화를 전제로 한 사업들의 필요성을 강조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70년 군사적 대결이 낳은 비극적 공간이지만 역설적으로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자연생태계 보고로 변모했고 분단의 비극과 평화의 염원이 함께 깃들어 있는 상징적 역사 공간이 됐다”며 “세계가 그 가치를 공유해야 할 인류의 공동유산”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전쟁이 끝나지 않은 정전 상태”라면서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비극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