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웨일스 삼형제, 韓 PC방 첫 경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웨일스 삼형제, 韓 PC방 첫 경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웨일스 삼형제가 PC방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웨일스 삼형제가 PC방을 찾았다. 방송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웨일스 삼형제들이 한국 PC방을 찾았다.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존&맥 투어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존과 맥 형제들은 웨일스 형제들을 강남역으로 안내했다. 버스를 타고 강남역에 도착한 이들이 향한 곳은 PC방. 존은 "이곳 PC방이 좋은 곳이라고 들어서 찾아갔다"고 설명했다.

형제들은 자리에 앉자마자 컴퓨터를 켰다. 벤은 "이거 너무 멋있다"면서도 "존 올때까지 기다리자"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존이 도착하고 존과 벤, 해리는 곧바로 FPS 게임을 시작했다. 그러나 맥과 잭은 12살 나이 제한으로 형들과 함께 게임을 하지 못해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게임 중 존은 라면을 주문했다. 곧 라면이 도착했지만, 게임에 열중한 존과 벤, 해리는 게임에 집중했다. 잭은 라면 시식에 도전했다. 젓가락질이 아직 서툰 잭은 몇 번이나 도전하다가 숟가락으로 라면을 먹기 시작했다.

이후 결제한 시간이 다 되어가자 형제들은 아쉬운 마음으로 컴퓨터를 종료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잭은 "지금 화면에는 안 보이는데 해리는 60킬, 저는 97킬, 벤은 85킬을 했다. 제가 1등을 했다"라고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밖으로 나온 벤은 "PC방에 다시 돌아가도 좋겠다. 정말 좋았다"고 흡족해했다.

한편, 앨리슨과 조지나는 찻집과 쇼핑을 즐겼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