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 26일 결혼…신랑은 연하의 스포츠계 종사자
배윤정, 26일 결혼…신랑은 연하의 스포츠계 종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무가 배윤정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이 웨딩마치를 울렸다.

배윤정은 지난 26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은 연하의 스포츠계 종사자로 알려져 있다.

이날 결혼식에는 토니 채리나 황보 제아 치타 수현 등 연예인들이 찾았다.

결혼식에 참석한 스타일리스트 김우리는 "동생 배윤정이 결혼했다. 잘 생기고 멋진 연하남과 결혼을 했다"며 "오늘 윤정이는 불혹에 나이가 느껴지지 않을 만큼 이 세상 최고로 아름다운 신부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축하한다 윤정아. 예쁜 아들딸 숭풍숭풍 낳고 행복해라. 남편이 젊고 튼튼해서 금방 될 것 같더라. 다시 한 번 결혼 축하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윤정은 브라운아이드걸스 '아브라카다브라'의 시건방춤, EXID '위아래'의 골반춤, 카라 '미스터'의 엉덩이춤 등을 유행시킨 안무가로 현재 안무팀 야마앤핫칙스 공동단장을 맡고 있다. 앞서 2014년 가수 겸 VJ 제롬과 결혼했지만, 2년여 만에 이혼한 바 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