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 의붓아들 숨지게 한 계부, 2년 전에도 아동학대로 집행유예 선고
5살 의붓아들 숨지게 한 계부, 2년 전에도 아동학대로 집행유예 선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동학대


5살 의붓아들의 손과 발을 묶고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부가 2년 전에도 아동학대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남성은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또 다시 의붓아들을 심하게 폭행했고, 5살배기 아들은 끝내 숨졌다.

28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전날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A씨(26)는 2017년에도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유기·방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 해 1월 13일 인천시 남동구 자택에서 첫째 의붓아들 B군(5·사망)의 얼굴과 목에 멍이 들 정도로 심하게 폭행하는 등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B군은 즉시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지만, A씨는 병원에 데리고 가지 않아 방임한 혐의도 받았다. 그는 또 같은 해 3월 2일 B군이 바닥에 엎드려 자고 있다는 이유로 다리를 잡아들어 올린 뒤 바닥에 세게 내리쳤다. 이틀 뒤에는 B군뿐 아니라 둘째 의붓아들 C군(4)까지 온몸에 멍이 들 정도로 폭행했다.

법원은 지난해 4월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으며 보호관찰과 함께 80시간의 아동학대 예방 강의 수강을 명령했다.

당시 이 사건을 맡은 판사는 “피고인이 어린아이들을 폭행하는 등 학대했고 범행을 부인하며 뉘우치는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피고인의 아내가 가정생활을 유지하길 원하며 처벌을 바라지 않고 있어 이번만 선처한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2년 전 아동학대 사건의 집행유예 기간이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이번에도 첫째 의붓아들인 B군을 둔기로 심하게 폭행했다. 그는 B군의 손과 발을 25시간 동안 케이블 줄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1m 길이의 목검으로 마구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B군은 끝내 숨졌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A씨의 죄명을 살인으로 변경해 전날 오후 늦게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29일 오후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