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공희용 듀오,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여자복식서 짜릿한 역전 우승
김소영-공희용 듀오,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여자복식서 짜릿한 역전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소영(27·인천국제공항)-공희용(23·전북은행) 듀오가 23년 만의 한국인 결승 맞대결로 펼쳐진 2019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여자복식 결승에서 이소희-신승찬(인천국제공항) 콤비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세계랭킹 8위 김소영-공희용 조는 29일 인천 영종도의 인천공항 스카이돔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500 코리아오픈 여자복식 결승에서 세계랭킹 5위 이소희-신승찬 조에 2대1(13-21 21-19 21-17)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코리아오픈 여자복식에서 23년 만에 벌어진 한국 선수끼리의 결승 맞대결에서 승리한 김소영-공희용 조는 2016년(남자복식·여자복식·혼합복식) 이후 3년 만에 한국에 금메달을 안겼다.

김소영-공희용은 1게임에서 잦은 실수로 발목이 잡히며 쾌조의 컨디션을 보인 이소희-신승찬에게 첫 게임을 내줬다.

이후 김소영-공희용은 2게임 10-14에서 분전하며 14-14로 추격한 뒤 19-19까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다가 2점을 연달아 따내며 두 번째 게임을 가져오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결국 김소영-공희용은 여세를 몰아 3게임에서 안정된 경기운영으로 점수를 벌려 이소희-신승찬을 따돌리고 짜릿한 역전 우승을 완성했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