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촛불집회 두고… “국민 열망” vs “국민 분열”
‘검찰 개혁’ 촛불집회 두고… “국민 열망” vs “국민 분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검찰 폭주에 200만 촛불… 보다 못한 국민 나선 것”
한국·바른미래당 “대통령이 국민 편가르기, 참석인원 부풀려”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대립 전선이 장외로 번진 가운데 여야는 지난 28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를 놓고 극명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대규모 촛불집회가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적 열망이라며 사법 개혁을 반드시 관철하겠다고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분열된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언급하며 조 장관의 사퇴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어제 200만 국민이 검찰청 앞에 모여 검찰개혁을 외쳤다.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이 나선 것”이라며 “국민의 준엄한 자성과 개혁의 요구 앞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검찰은 이제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주당은 국민의 곁에서, 국회에서 개혁의 소명을 다하고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집회에 참석한 민주당 임종성 의원(광주을)도 페이스북에 “최근 조국 일가와 관련된 검찰의 수사 과정을 살펴보면 무차별적인 피의사실 공표와 무리한 수사집행 등으로 온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서초동에 모인 촛불은 검찰의 행태에 대한 개혁을 요구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목소리였다”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부·여당이 국민 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이 두 개로 쪼개졌다. 어제 검찰청 앞은 분노로 분열된 국민 간의 전쟁터였다”며 “부적격 장관 한 명 때문에 아까운 국가적 역량을 이렇게까지 소진시켜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이 앞장서 국민을 편 가르기 하는 대한민국”이라며 “대통령께 묻겠다. 무엇을 감추려고 이 지경까지 만드시는가. 이래도 조국인가. 이래도 원칙과 상식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이미 대통령 국정 지지율 40% 선이 무너졌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며 “대통령께서 결자해지하고 대한민국을 구하고 당장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비호하고 검찰을 비판함으로써 국민 분열에 기름을 부은 셈이 됐다”고 꼬집었다.

그는 “특히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서초동으로 향하는 촛불이 깨어 있는 양심의 실천’이라고 부추겼다”며 “지지 세력만 보고 가는 통치는 국민 보편의 민주주의를 무너뜨리고 결국 성난 호랑이가 된 국민에 의해 무너지고 말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일갈했다. 송우일·정금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