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핸드볼, 사상 첫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한국 女핸드볼, 사상 첫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기 종목 최초로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

‘효녀 종목’ 한국 여자 핸드볼이 사상 최초의 올림픽 10회 연속 본선 진출 쾌거를 이뤘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9일 중국 추저우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아시아지역 예선 풀리그 마지막 경기서 조하랑(컬러풀대구ㆍ7골), 류은희(파리92), 권한나(부산시설공단ㆍ이상 5골), 강은혜(한체대)와 심해인(부산시설공단ㆍ이상 4골)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중국을 32대2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서 5전 전승으로 1위를 차지, 1984년 로스앤젤레스 대회부터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무대에 나가게 됐다. 더불어 한국 구기 종목 가운데 가장 먼저 도쿄행을 확정했다.

특히, 여자 핸드볼은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구기 종목 사상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뒤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서 2연패를 달성했으며, 로스앤젤레스 대회부터 2012년 런던 대회까지 8회 연속 4강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그러나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함에 따라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명예 회복을 노리게 된다.

이날 중국과 비기기만 해도 1위를 확정할 수 있었던 한국은 홈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중국을 상대로 전반 다양한 공격으로 득점에 성공하며 전반을 17대8로 크게 앞서 승리를 예감했다.

이어 한국은 후반들어서도 한 수 위의 기량을 과시하며 점수 차를 벌려 12점 차 완승을 거뒀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