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골프 ‘태극 낭자’ 사상 첫 세계 랭킹 1·2·3위 독식
여자 골프 ‘태극 낭자’ 사상 첫 세계 랭킹 1·2·3위 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강을 자랑하는 한국 여자 골프 ‘태극 낭자’들이 사상 처음으로 세계랭킹 1~3위를 모두 석권했다.

지난 9월 30일 발표된 이번 주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 따르면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과 박성현(26ㆍ솔레어)이 1,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킨 가운데 지난주 4위였던 이정은(23ㆍ대방건설)이 한 계단 오른 3위에 랭크되면서 한국 선수 세 명이 나란히 1, 2, 3위에 줄지어 자리하는 순위표가 완성됐다.

2006년부터 도입된 여자골프 세계 랭킹에서 한 국가 선수들이 1~3위를 독식한 건 이번 한국선수들이 처음이다.

한국은 2017년 9월 초에 유소연(29ㆍ메디힐)과 박성현이 각각 1,2위에 오르며 특정 국가 선수들이 1,2위를 차지하는 첫 사례를 만들었고, 이번에는 그 범위를 3위까지 확장했다.

따라서 2020년 도쿄올림픽에 최대 4명이 출전할 가능성이 큰 한국은 최근의 상승세를 이어갈 경우 금ㆍ은ㆍ동메달을 휩쓰는 ‘메달 싹쓸이’도 노려볼만 하다.

3위였던 렉시 톰프슨(미국)은 4위로 한 계단 내려섰고, 박인비(31ㆍKB금융그룹)는 8위에 자리하며 10위 이내에 한국 선수 4명이 포진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을 제패하며 시즌 2승을 따낸 허미정(30ㆍ대방건설)은 40위에서 23위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