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유민 "딸 노아 위해 커피 사업 시작"
노유민 "딸 노아 위해 커피 사업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 좋다' 노유민이 딸 노아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커피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노유민이 딸 노아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커피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방송 캡처

'사람이 좋다' 노유민이 딸 노아의 병원비 마련을 위해 커피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NRG 노유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노유민은 "노아가 태어난 병원에서 두 번째로 제일 작게 태어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임신 6개월 만에 태어난 노아는 10개월 동안 인큐베이터에 신세를 져야 했다. 미숙아에 따르는 질병 때문에 10여 차례의 수술을 받아야만 했다.

노유민은 "처음 안았을 때 너무 가벼웠다. 그냥 눈물만 난 것 같다. 너무 일찍 태어나서 아이가 솔직히 건강하게 클 수 있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노유민의 아내 이명천은 "출산하고 나서 3일 정도 노아를 보러 가지 않았다. 너무 무섭기도 하고 두려웠다"며 "앞으로 얼마나 많은 힘든 일을 겪어야 할까. 잘 커서 건강하게 성인이 될때까지 얼마나 많은 힘든 일을 겪어야 할까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노유민은 "딸 노아가 병원에 오래 있다 보니 병원비가 진짜 많이 나왔다. 인큐베이터에도 오래 있었고 수술비도 마찬가지고, 공식적인 병원비는 1억이 넘었다"며 "(방송) 수입이 불규칙하니까 아내가 (커피)사업을 하자고 이야기를 했다"고 이야기 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