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가나 했더니"…파주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끝나가나 했더니"…파주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돼지농가들 '허탈·침통'…방역당국, 살처분 준비

"제발 이번에도 음성으로 판명 나길 기대했는데…"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서 10번째로 2일 확진됐다.

파주는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확진된 곳이다. 이어 같은 달 24일 적성면에서도 한 차례 더 확진을 받았지만 이후 추가 확진이 나오지 않았다.

파주에서 이날 8일 만에 추가로 확진 판정이 나오자 양돈 농가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은 전날 오후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고, 4마리가 식욕부진 증상을 보여 농장주가 파주시에 신고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의심 신고가 들어온 이 농장을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이날 새벽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

지난달 27일 강화에서 9번째 발병한 이후 한동안 잠잠하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5일 만에 10번째로 나온 것이다.

이 농장은 돼지 2천400여마리를 기르고 있다. 또 반경 3㎞ 내에는 9개 농장에서 돼지 1만2천123마리를 사육 중이다.

파주시와 방역 당국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확진 농가의 돼지를 살처분할 예정이다.

살처분은 이산화탄소 등으로 안락사해 사체를 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 통에 넣어 환경 오염을 방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오전 파주에서 3번째 ASF 확진 판정 소식이 알려지자 지역 양돈농가는 침통한 기색이 역력하다.

지역 양돈 농가들은 전날 방역 당국에 추가 의심 신고가 들어가자 정밀검사 결과만을 기다리며 노심초사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파주시 농장 2곳에서 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지만, 정밀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기에 양돈 농가들은 역시 같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했다.

ASF가 확진된 파평면 인근 덕천리에서 돼지 2천200마리를 키우는 이모(47)씨는 "ASF가 1주일 넘게 잠잠해 (돼지 열병이) 끝나가나 했더니 또다시 발생해 초조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제발 우리 농장에는 돼지 열병이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법원읍에서 돼지 농장을 운영하는 이윤상 한돈 파주시 회장도 "농가에서는 소독과 방역만 집중하는데 인근 농장에서 추가로 ASF가 확진돼 걱정"이라면서 "이제 농장을 어떻게 운영해야 할지 막막하다"며 하소연했다.

적성면의 다른 농장 관계자는 "농장주들은 지난달 파주에서 ASF 첫 확진 이후 서로 연락도 하지 않을 정도"라며 "상황이 이런데도 계속해 ASF가 터지니 미칠 노릇"이라고 답답한 마음을 내비쳤다.

농식품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발병에 따라 48시간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지만, 전국이 아닌 경기·인천·강원에 한정했다.

한편, 앞서 이날 새벽 파주시 적성면의 또 다른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사례가 발생해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