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UEFA 챔스리그서 대회 첫 골 맛
손흥민, UEFA 챔스리그서 대회 첫 골 맛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뮌헨에 2-7 대패로 빛바래
▲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손흥민이 상대진영을 돌파하고 있다.연합뉴스


손흥민(27·토트넘)이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대회 첫 골이자 시즌 3호골을 폭발시켰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조별리그 B조 2차전 홈 경기에서 전반 12분 팀의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날 UEFA 챔피언스리그 첫 골로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크리스털 팰리스전 ‘멀티골’에 이어 시즌 3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손흥민은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부터 뮌헨을 상대로 한 골도 넣지 못한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손흥민의 득점에도 불구하고 토트넘은 2대7로 대패하며 B조 조별리그 성적 1무 1패(승점 1)로 뮌헨(승점 6),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ㆍ승점 3) 등에 뒤져 최하위로 밀려났다.

이날 해리 케인과 선발 투톱으로 배치된 손흥민은 날카로운 움직임으로 활력을 더했다.

전반 6분 골 지역 왼쪽에서 왼발슛으로 예열을 마친 손흥민은 6분 뒤 무사 시소코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하며 오른발로 마무리해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지킨 뮌헨의 골문을 시원하게 열어젖혔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전반 15분 요주아 키미히에게 동점 골을 허용한 토트넘은 전반 45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에 역전 골을 헌납했다.

상승세를 탄 뮌헨의 기세가 후반전에도 이어졌다. 후반 8분 세르주 나브리가 추가골을 넣은 뒤, 10분에도 역시 나브리가 골을 성공시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갔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14분 대니 로즈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해리 케인이 만회골로 연결했지만 후반 38분 나브리, 42분 레반도프스키, 종료 직전 다시 나브리에게 쐐기골을 얻어 맞아 5골차 완패를 당했다.

한편, 오른쪽과 왼쪽 측면을 오가며 고군분투한 손흥민은 경기 뒤 축구 통계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토트넘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7.7을 받았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