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리, ‘가스안전 결의대회’ 개최…안전문화상 시상ㆍ가스안전 결의문 낭독
삼천리, ‘가스안전 결의대회’ 개최…안전문화상 시상ㆍ가스안전 결의문 낭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삼천리 유재권 대표가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 안전문화상을 시상하고 있다

국내 최대 도시가스 기업 삼천리는 2일 오산시 기술연구소에서 삼천리 임직원, 협력회사 대표, 고객 등 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가스환경 조성의 의지를 다지는 ‘2019 가스안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삼천리는 동절기 도시가스 사용량이 증가하기 시작하는 10월을 ‘가스안전 집중강화의 달’로 정하고 철저한 안전관리에 매진하자는 취지에서 매년 가스안전 결의대회를 시행하고 있으며 올해로 23회에 이르고 있다.

이날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는 지난 1년간의 안전관리 추진경과를 보고하고 가스사고 예방에 기여한 이들을 대상으로 안전문화상을 시상했다. 안전문화상은 ▲대용량 가스시설 안전관리에 기여한 ‘우수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가스사고 예방에 이바지한 ‘감사고객’ ▲가스사고 예방에 솔선수범한 ‘우수 고객센터’ ▲안전한 시공현장 조성에 기여한 ’우수 협력업체’ ▲안전한 가스문화 정착에 노력한 ‘안전문화 선도자’ 등 총 5개 분야에서 개인 19명과 4개 단체에 수여됐다.

▲ 삼천리 임직원들이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 가스안전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 삼천리 임직원들이 ‘가스안전 결의대회’에서 가스안전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어 삼천리 및 협력회사 임직원들이 다 함께 가스안전 결의문을 낭독했으며 우수 고객센터로 선정된 협력회사가 안전사고 발생을 예방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삼천리 유재권 대표는 대회사를 통해 “철저한 안전관리 기강을 확립하고 현장에 안전보건경영을 정착시켜 안전관리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며 사용자 시설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며 “삼천리, 협력회사, 고객이 안전한 가스환경을 만드는 데 모두 하나로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강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