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빠르게 북상… 오늘 수도권 전역에 비
태풍 ‘미탁’ 빠르게 북상… 오늘 수도권 전역에 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간 강도 소형급으로 다소 약해져… 기상청 “아침까지 위험”
제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상륙한 2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에 크고 작은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제18호 태풍 ‘미탁’이 한반도에 상륙한 2일 오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에 크고 작은 어선들이 피항해 있다. 김시범기자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예상보다 빠르게 북상하면서 개천절인 3일, 경기도를 비롯한 수도권 전역에 온종일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태풍 중심과 거리가 200㎞ 이상에 달해 남부지방보다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2일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남 목포 남서쪽 약 190㎞ 해상에서 시속 30㎞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간 강도의 소형급으로 다소 약해진 ‘미탁’의 중심기압은 98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27m(시속 97㎞)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280㎞다. 태풍 중심은 이날 밤 10시께 전남 목포 인근 해안에 상륙, 남부지방을 통과한 뒤 3일 오전 경북 동해안으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은 3일 새벽 5시 태풍 중심에 가장 가까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태풍 중심과 220㎞ 정도 차이나 남부지방에 비해 큰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태풍은 3일 오후 3시 독도 북쪽 40㎞ 거리에서 동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현재 제주도와 전남, 광주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돼 있다. 전북 일부에는 이날 오후 6시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다. 그 밖의 지역에는 태풍 예비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된 곳이 많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한 지역별 ‘위험 시간’도 발표했다. 수도권 등 중부지방은 이날 밤부터 3일 아침까지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을 것이라 예측했다. 이밖에 제주도는 이날 밤, 남부지방은 3일 아침까지 강한 비바람 피해를 우려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미탁’의 세력은 최근 남부지방을 할퀸 제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하거나 약하겠지만, 상륙하지 않고 대한해협을 통해 지나갔던 ‘타파’와 달리, 상륙하는 만큼 영향은 오히려 더 넓고 강할 것”이라며 “밤사이 매우 강한 비바람으로 인해 피해가 커질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