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동해로 진출…오늘까지 동해안 매우 강한 비바람
태풍 '미탁' 동해로 진출…오늘까지 동해안 매우 강한 비바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남부지방을 관통한 뒤 개천절인 3일 이른 아침 동해로 빠져나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이날 오전 6시께 경북 울진 인근에서 시속 65㎞로 동해상으로 진출했다. 앞서 '미탁'은 전날 오후 9시 40분 전남 해남에 상륙했다.

현재 동해안에는 시간당 70㎜ 이상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1일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경북 울진 555.4㎜, 경북 영덕 382.5㎜, 강원 삼척 368.5㎜, 경북 포항 322.1㎜, 경남 산청 지리산 301.0㎜ 등을 기록했다.

이날 오전 6시까지 하루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 간여암 초속 33.4m(시속 120.2㎞),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2.5m(시속 117.0㎞)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오늘까지 강원도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비바람이 예상된다"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재 경남, 부산, 울산, 경북, 대구, 강원 영동에 발효된 태풍 특보는 점차 해제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