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천절 광화문 집회 나선 보수진영 "조국 파면·문재인 퇴진"
개천절 광화문 집회 나선 보수진영 "조국 파면·문재인 퇴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오후 광화문광장 주변에서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개최한 집회 모습. 연합뉴스
3일 오후 광화문광장 주변에서 자유한국당 관계자와 범보수단체 등이 개최한 집회 모습. 연합뉴스

개천절인 10월 3일 야당과 보수를 표방한 단체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광화문 등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우리공화당은 오후 12시 30분부터 숭례문 앞에서 ‘문재인 퇴진 태극기 집회’를 열고 있다.

숭례문에서 서울역까지 세종대로 300m 왕복 10개 차로를 대부분 채운 참가자들은 “조국 구속, 문재인 퇴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2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도 오후 1시부터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같은 시간 교보빌딩 앞에서는 문재인하야 범국민투쟁본부(투쟁본부)가 ‘문재인 하야 광화문 100만 투쟁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투쟁본부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총괄 대표, 이재오 전 특임장관이 총괄 본부장을 맡고 있다.

범국민투쟁본부 관계자는 “서초동 (검찰개혁) 집회에서 참석 인원을 과장하는데, 저희는 실제로 200만명이 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전국기독교총연합회는 이날 정오부터 서울광장 서편에서 전국기독교연합 기도대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오후 1시 50분께 행사를 마무리하면서 이날 정부 규탄 집회에 참석할 것을 권고했으며, 실제로 참석자들은 대거 정치 집회에 참여했다.

이 밖에도 일파만파애국자연합(일파만파)은 동화면세점 앞에서 집회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광화문 남쪽광장부터 서울역 4번 출구 앞까지 세종대로 2.1㎞ 구간 10차선 도로의 차량 운행이 전면 통제됐다.

종각역에서 세종대로 사거리까지 8차로도 차량이 통제된 상태이며, 종각역에서 내려 광화문 사거리 쪽으로 이동하는 인파로 채워지고 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 후 청와대 앞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날 집회 장소가 서울역과 광화문, 서울광장 등으로 흩어져 있어 90개 중대 5천400여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