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금수저 마약 '액상대마' 적발...최근 3년새 폭발적 증가
[국감] 금수저 마약 '액상대마' 적발...최근 3년새 폭발적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계 유력 인사 자녀가 해외에서 밀반입하거나 상습 흡연하다 적발된 대마 액상 카트리지 등 대마추출물 밀수가 가파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실이 관세청으로 받은 ‘2015년 이후 대마류 적발 현황’ 국정감사 자료를 살펴보면, 대마추출물 단속 건수는 2016년 6건(205gㆍ500만 원 상당)에 머물다 2017년 21건(1천144gㆍ2천300만 원 상당), 2018년 120건(1만 6천356gㆍ3억 4천700만 원 상당)으로, 해마다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6~2018년 사이 단속 건수는 20배, 중량은 80.2배, 금액은 69.4배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1~8월 사이에도 110건(9천813gㆍ2억 2천600만 원)을 적발, 상승세가 꺽이지 않고 있다.

대마추출물을 포함한 대마류(대마초ㆍ대마오일ㆍ대마수지ㆍ대마쿠키 등 포함) 전체 밀수 적발도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대마류 적발량을 보면 2015년 69건에 1만 2천130g(3억 2천800만 원 상당)에서 지난해 309건에 5만 9천910g(19억 6천100만 원 상당)으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김 의원은 “대마는 마약 중독자들이 처음 시작하는 입문용 마약으로 불리며 사용자는 이후 필로폰과 같은 중독성이 더 강한 마약을 찾게 된다”며 “국내 마약범죄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는 대마류 밀수 차단을 위해 관세청 등 마약 수사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