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DMZ 멧돼지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첫 검출
연천 DMZ 멧돼지 폐사체서 돼지열병 바이러스…첫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철책 뚫고 남쪽으로 이동 불가능하다고 보지만 경계 강화"

경기도 연천군 내 비무장지대(DMZ)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환경부는 2일 연천군 DMZ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 혈액을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정밀 진단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환경부는 중국에서 돼지열병이 발생한 작년 8월 이후 야생 멧돼지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지금까지 검사한 멧돼지는 살아있는 개체와 폐사체를 합해 1천125마리다. 이 가운데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는 해당 지역 군부대가 발견해 연천군에 신고했다.

신고 접수 후 연천군에서 야생멧돼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시료를 채취한 후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해 진단이 이뤄졌다고 환경부는 전했다.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은 비무장지대 우리측 남방한계선 전방 약 1.4km 지점이다. 이 멧돼지는 죽은 지 오래되지 않아 거의 부패가 진행되지 않았고, 외관상 다른 동물에 의한 손상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부 관계자는 돼지열병 바이러스에 감염된 DMZ 내 멧돼지가 철책을 뚫고 남쪽으로 내려올 가능성에 대해 "과학화 경계 시스템 덕분에 남쪽으로 이동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측 남방한계선 일대 철책에는 과학화 경계 시스템이 구축돼 DMZ 내 멧돼지 등의 남측 이동이 차단돼 있다"며 "반면, 북측 북방한계선에 설치된 철책은 상대적으로 견고하지 않아 북한으로부터 DMZ 안으로 야생동물 이동은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번 검출 결과를 농림축산식품부, 지방자치단체 등 방역 당국에 즉시 통보했다. 앞으로 관계기관과 협력해 접경지역 방역을 더욱 철저히 할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잇따른 태풍의 영향으로 북한 멧돼지 폐사체 등이 임진강을 통해 떠내려올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에 환경부는 하천수 바이러스 조사, 보트를 이용한 부유 폐사체 정밀조사, 발견지역 인근 멧돼지 포획 틀 설치 등 활동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폐사체 발견 지점에서 동북쪽으로 약 2㎞ 지점에는 남에서 북으로 흐르는 역곡천이 있다.

국방부는 앞으로 철책 경계를 더욱 강화하고 DMZ 내 방역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작전 수행 후 소독을 철저히 해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차단할 계획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

환경부와 국방부는 태풍 영향으로 취약해진 철책 부분이 있는지 점검해 필요하면 즉시 보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