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경심 교수 비공개… 8시간 만에 건강상 이유로 종료
檢, 정경심 교수 비공개… 8시간 만에 건강상 이유로 종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 제기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비공개 소환조사가 8시간여 만에 종료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3일 오전 9시께부터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정 교수에 대한 조사를 시작해 이날 오후 5시20분께 조사를 마무리했다.

검찰은 정 교수를 대상으로 조사할 내용이 많은 만큼 추후 다시 출석하도록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조사에서 사모펀드를 둘러싼 의혹과 딸의 동양대 상장 위조 및 행사 혐의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었다.

우선 정 교수는 자신과 자녀 명의로 출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의 투자ㆍ운용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PE 실제 운영자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36·구속)부인과 자신의 남동생인 보나미시스템 정모 상무를 통해 2015∼2016년 모두 10억 원을 코링크PE 설립ㆍ투자에 투입한 정황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정 교수가 코링크PE의 또 다른 펀드가 투자한 더블유에프엠(WFM)의 경영에 직ㆍ간접 관여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상태다.

이와 함께 자녀 인턴과 입시를 둘러싼 의혹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해 딸에게 준 혐의(사문서위조)로 지난달 6일 기소됐다.

이 밖에도 한영외교 시절 2주간 인턴을 하고 제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을 둘러싼 의혹, 고려대 재학 중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 3일만 출근하고 3주간 인턴을 했다며 허위 증명서를 받았다는 의혹 등도 조사 대상이었다.

정 교수가 이번 수사대상이 된 의혹 대부분에 연루된 데다 PC 하드디스크 교체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파악돼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정 교수에 대한 검찰의 조사 결과에 따라 조 장관에 대한 직접 소환 조사가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 장관은 자녀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증명서 발급 개입 여부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정 교수가 검찰의 첫 압수수색 직후 자택과 동양대 연구실 PC 하드디스크를 교체할 때 조 장관이 이를 알고서도 방조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