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오른 손흥민, 브라이턴전서 리그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도전
물오른 손흥민, 브라이턴전서 리그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뮌헨과 UCL 경기에서도 골 넣으며 상승세…차범근 최다 골 기록과 2골 차

물오른 공격 감각을 유지하고 있는 손흥민(27·토트넘)이 리그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오후 8시 30분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센터에서 브라이턴 호브 앨비언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최근 팀 공격의 핵심으로 자리를 굳힌 손흥민도 출전이 유력하다.

토트넘의 최근 분위기는 다소 침체한 상황이다.

2일 펼쳐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2차전에서 토트넘은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2-7 대패를 당했다.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차지했던 토트넘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조별리그 2경기에서 1무 1패로 불안한 스타트를 끊었다.

리그에서도 3승 2무 2패로 6위(승점 11)에 쳐져 있는 상황. 토트넘으로서는 반등이 시급하다.

브라이턴 역시 리그 개막전에서 왓퍼드를 3-0으로 꺾은 이후 6경기 무승(3무 3패)에 빠져 있어 승리가 절실하다.

토트넘의 부진 속에서도 손흥민은 절정의 공격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크리스털 팰리스와 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시즌 1, 2호 골을 터뜨린 그는 6라운드 레스터시티전과 7라운드 사우샘프턴전에서 연이어 도움을 올려 리그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작성했다.

토트넘이 대패한 뮌헨과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도 손흥민은 전반 12분 선제골을 터뜨리며 분전했다.

뮌헨전 골까지 포함해 그가 유럽 무대에서 기록한 통산 득점은 119골.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121골)과 격차는 2골이다.

최근 뜨겁게 달아오른 손흥민의 발끝을 고려하면, 다음 경기에서 그가 차범근 전 감독과 어깨를 나란히 하거나 새로운 기록을 작성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상대가 리그 16위(승점 6)이자 7경기에서 10실점을 기록한 브라이턴이기에 기대는 더욱 커진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브라이턴과 맞대결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전 시즌에는 2경기에서 1골 1도움을 올렸던 좋은 기억이 있다.

브라이턴전을 마친 후 손흥민은 축구 대표팀에 합류해 주장으로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2경기를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