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연쇄살인사건 이춘재 "화성 8차 사건도 내가 했다" 주장
화성연쇄살인사건 이춘재 "화성 8차 사건도 내가 했다" 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인 이춘재씨(56)가 모방범죄로 밝혀져 범인까지 검거됐던 화성사건의 8차 사건을 자신이 저질렀다고 주장한 것으로 4일 확인됐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4∼27일까지 부산교도소에서 이뤄진 이씨에 대한 4∼7차 대면조사에서 이씨는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사건과 다른 4건까지 모두 14건의 살인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당초 장기 미제로 분류된 화성사건은 모방범죄로 밝혀져 범인까지 검거된 8차 사건을 뺀 나머지 9차례의 사건이었다.

8차 사건은 1988년 9월16일 화성군 태안읍 진안리의 한 주택에서 A양(13)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이듬해 B씨(22)가 범인으로 검거돼 처벌까지 됐다.

그러나 이씨가 모방범죄로 규정된 이 사건마저 자신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경찰은 이씨 자백의 신빙성을 검증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애초부터 이른바 8차 사건을 제외하고 나머지 9건을 화성사건으로 봤기 때문에 화성사건에 더해 추가로 5건의 살인을 저질렀다는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고 보지는 않는다”라고 했다.

정민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