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 존슨, 삼호 코리아컵볼링서 생애 첫 국제오픈 우승
A.J. 존슨, 삼호 코리아컵볼링서 생애 첫 국제오픈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승서 4년 만의 우승 도전 반즈에 1핀 차 극적인 역전승
▲ 4일 안양 호계볼링장에서 끝난 제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A.J. 존슨(미국ㆍ에보나이트)이 우승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A.J. 존슨(미국ㆍ에보나이트)이 국내에서 열리는 최고 권위의 제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 정상에 올랐다.

프로 4년차 A.J. 존슨은 4일 안양 호계볼링장에서 열린 총 삼금 3억원(우승상금 5천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 TV파이널 결승서 같은 미국프로볼링협회(PBA) 소속인 ‘볼링의 교과서’ 크리스 반즈(글로벌900)를 245대244, 1핀 차로 따돌리고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존슨과 반즈는 5프레임까지 나란히 5배거를 이어가며 결승전다운 팽팽한 긴장감을 선보였다. 이후 6, 7프레임서 반즈가 2연속 커버로 주춤하는 사이 존슨은 여전히 스트라이크를 이어가며 승기를 잡는 듯 보였다. 하지만히 맞섰다.

이후 존슨이 8프레임 4-10스플릿을 범하더니 9프레임서는 싱글핀 스페어 미스를 범하면서 경기는 순식간에 반즈에게 기울어졌다.

그러나 반즈는 마지막 10프레임 첫 투구에서 스트라이크에 실패하면서 10프레임 스트라이크 아웃에 성공한 존슨에게 1핀 차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결국 존슨이 승리하면서 자신의 생애 첫 국제오픈대회 우승을 DSD삼호 코리아컵에서 장식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 4일 안양 호계볼링장에서 끝난 제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A.J. 존슨(미국ㆍ에보나이트)이 TV파이널 결승서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 4일 안양 호계볼링장에서 끝난 제21회 DSD삼호 코리아컵 국제오픈볼링대회서 우승을 차지한 A.J. 존슨(미국ㆍ에보나이트)이 TV파이널 결승서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한국프로볼링협회 제공

반면, 반즈는 지난 17회 대회 우승 이후 4년 만에 두 번째 DSD삼호 코리아컵 정상에 도전했으나 아쉽게 무산됐다.

한편, 앞선 3위 결정전에서는 존슨이 완벽에 가까운 플레이를 선보이며 279점을 기록하고 가장 먼저 결승전 티켓을 손에 넣은 가운데, 김희준(팀 로또그립)과 크리스 반즈가 224점으로 동률을 이뤄 두 차례의 서든데스 끝에 반즈가 승리했다.

또한 TV파이널 첫 번째 서바이벌 라운드에서는 강민환(팀 스톰)이 거물급 선수들과의 부담을 이겨내지 못하고 초반 두 번의 스플릿을 범하는 등, 217점으로 4위에 머물렀다.황선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