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이 참 이쁘시네요" 화성사건 용의자 이춘재, 프로파일러 도발..침착한 대응으로 라포르 관계 형성
"손이 참 이쁘시네요" 화성사건 용의자 이춘재, 프로파일러 도발..침착한 대응으로 라포르 관계 형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이 이쁘시네요, 잡아봐도 돼요?”

화성연쇄살인사건 유력 용의자 이춘재씨(56)씨가 자신의 범죄를 자백하기 전 프로파일러에게 도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24∼27일까지 부산교도소에서 이뤄진 4∼7차 대면조사부터 자백을 하기 시작했다. 그전까지는 형사와 프로파일러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하는 등 사실상 화성사건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그런데도 ‘라포르’(신뢰관계) 형성을 포기하지 않던 수사팀을 상대로 마침내 이씨가 입을 열었다.

이씨는 전국에서 차출돼 이 사건에 투입된 프로파일러 9명 가운데 한 여성 프로파일러의 손을 뚫어져라 쳐다보더니 “손이 참 이쁘시네요”라고 말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어 “손 좀 잡아봐도 돼요?”라고 물었다.

이 같은 이씨의 요구에 프로파일러는 당황하는 대신 “조사가 마무리되면 악수나 하자”고 응수했다.

이후 화성사건 가운데 5ㆍ7ㆍ9차 사건 증거물에서 자신의 DNA가 나왔다는 사실을 듣고도 한동안 침묵하던 이씨는 “DNA 증거도 나왔다고 하니 어쩔 수 없네요”라며 결국 자신이 행한 범죄에 대해 자백했다.

그는 자백하면서도 “언젠가는 이런 날이 와 내가 한 짓이 드러날 줄 알았다”라고 하는 등 프로파일러에게 도발할 때처럼 별다른 감정의 동요 없이 담담하게, 때로는 그림까지 그려가며 자신의 범행을 설명했다.

한편 이씨는 화성사건 이후인 1994년 1월 충북 청주 자택에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돼 부산교도소에서 무기수로 복역 중이다.

양휘모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