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시총 상위 10위 중 절반 바뀌어
주식 시총 상위 10위 중 절반 바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셀트리온, LG화학 등 10위권 유지
포스코, SK텔레콤, 한국전력 등 순위 밖으로
▲ 한국거래소. 사진/경기일보 DB
▲ 한국거래소. 사진/경기일보 DB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에서 올해 시가총액 10위권 자리를 지킨 종목은 절반가량인 것으로 집계됐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4일 현재 코스피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지난해 말과 올 상반기 말에 10위권에 있던 종목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자동차,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등 여섯 종목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5월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영향으로 주가가 일일 7.74% 내리면서 시총 순위가 12위로 밀려나 한동안 10위권 밖에 있던 점을 고려하면 10위권을 지킨 종목은 다섯 개다.

지난해 말 10위권에 포함된 종목 중 포스코, SK텔레콤, 한국전력은 각각 11위, 12위, 16위로 밀려났다. 이 가운데 포스코는 올해 들어 주가가 10.29% 내렸고 SK텔레콤과 한국전력은 각각 12.99%, 24.02% 하락했다. 작년 말 시총 10위였던 네이버는 올해 6월 말 13위로 떨어졌다가 다시 올라 최근 4위를 차지했다. 주가가 하반기 들어 강세를 타면서 작년 말 대비 23.36% 올랐다.

올해 시총 10위권에 새로 들어온 종목은 현대모비스, LG생활건강, 신한지주 등 세 개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주가가 27.63% 상승했고 LG생활건강과 신한지주는 각각 15.35%, 3.41% 확대됐다.

셀트리온은 꾸준히 시총 10위권을 지켰지만 현 주가는 작년 말보다 22.25%나 떨어져 시총 상위 10개 종목 중 주가 하락 폭이 가장 컸다. 셀트리온 계열인 셀트리온헬스케어(-29.88%)와 셀트리온제약(-39.84%)도 주가가 부진했다.

코스닥은 바이오 종목의 주가로 인해 시총 순위 변동이 더 컸다. 지난해 말 시총 10위 안에 있던 종목 중 신라젠, 헬릭스미스, 코오롱티슈진, 셀트리온제약 등 4개는 10위권 밖으로 나왔다. 신라젠과 헬릭스미스는 신약 임상에서 성공하지 못하자 주가가 떨어졌고 코오롱티슈진은 신약 성분이 뒤바뀐 ‘인보사 사태’로 상장폐지 위기까지 갔다.

지난해 말 시총 6위였던 에이치엘비는 신약 ‘리보세라닙’의 임상 결과가 목표에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올해 한때 시총 14위로 추락했다. 그러나 회사 측이 최근 리보세라닙 임상시험 결과를 유럽종양학회(ESCO)에서 발표해 약효를 입증했다고 밝히면서 주가가 반등, 다시 시총 3위로 올랐다.

올해 코스닥 시총 10위권에 새로 진입한 종목은 케이엠더블유, 휴젤, SK머티리얼즈, 파라다이스 등 4개다. 무선통신장비 제조업체인 케이엠더블유는 국내외 5G 통신망 개통 모멘텀으로 주가가 작년 말보다 551.25%나 상승했다. 최근 코스닥 10위권 종목 가운데 주가가 작년 말보다 오른 종목은 케이엠더블유, 에이치엘비(7.63%), SK머티리얼즈(13.91%) 등 세 종목이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