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이재명 지키기’ 동참… “대내외적 위기 속 지역경제 악화 우려”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이재명 지키기’ 동참… “대내외적 위기 속 지역경제 악화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회원사 대표들이 모여 지난 4일 연합회 대회의실에 모여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호소’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제공

경기도 내 중소기업들이 당선무효 위기에 놓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지키고자 나섰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아프리카 돼지열병 등 대내외적인 악재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지사의 부재는 지역경제에 큰 위기가 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회장 최완수)는 지난 4일 연합회 대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선처 호소’ 성명서를 발표하고 최근 경기도의회와 단체장, 지역 원로ㆍ유력인사 등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는 ‘이재명 무죄판결 염원 릴레이’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연합회는 도내 31개 시ㆍ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3만여 개 업체로 구성된 도내 유일의 토종 경제단체다. 이들은 이 지사의 당선무효 위기가 도정공백 우려를 일으키고 도내 중소기업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공정경제 생태계를 위협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성명서를 준비했다.

특히 연합회는 최근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진 등 불안한 대ㆍ내외환경 탓에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은 큰 위기감을 느끼는 것으로 봤다. 또 이러한 시기에 이 지사의 부재는 가뜩이나 어려운 서민경제와 지역경제에 큰 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연합회는 성명서를 통해 “이 지사의 혁신적 경제정책과 제도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상생할 수 있는 공정 경제의 핵심”이라며 “대법원의 역차별 없는 공정한 판결을 촉구하고 이재명표 핵심 경제 정책의 중단 없는 추진만이 우리가 살 수 있는 길이다”라며 선처 탄원을 촉구했다.

최완수 회장은 “이 지사는 선거법 위반으로 인해 기소돼 1심에서 무죄 선고를 받았지만, 항소심에서는 300만 원의 벌금형을 받아 당선무효의 위기에 처해있다”며 “오늘 모인 100여 명의 경기도중소기업CEO연합회 대표들과 도내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모두는 하루빨리 사법부의 현명한 판단을 통해 사법 정의가 세워져, 경기도정의 공백으로 혼란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