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 ‘집주인’ 1만 8천 명, 평균 월소득 276만 원… 일반 근로자 월급 맞먹는다
직업 ‘집주인’ 1만 8천 명, 평균 월소득 276만 원… 일반 근로자 월급 맞먹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수입 없이 오로지 주택 임대소득만 있는 이른바 ‘직업이 집주인’인 사람들이 1만 8천여 명에 이르는 가운데 이들이 벌어들이는 월 소득은 279만 원으로, 일반 근로자의 월급(295만 원)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위 0.1%가 중위소득(하위 50%)보다 31배 더 많이 버는 등 ‘소득 양극화 현상’도 뚜렷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7년 귀속 종합소득세 자료 등에 따르면 오로지 주택 임대소득만 있는 부동산(주거용) 임대사업자 수는 1만 8천3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과 비교해 963명 증가한 것이다.

또 이들의 한 달 평균 수입은 279만 원(연 수입 3천347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귀속 연말정산 신고 근로자 전체 1천800만 명의 평균 월급(295만 원ㆍ연봉 3천541만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특히 기준시가 9억 원을 넘는 고가주택을 소유한 전업 임대사업자는 793명으로 1년 새 36명 늘었으며, 이들의 한 달 평균 수입은 321만 원(연 수입 3천858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근로자 평균을 크게 웃도는 것이다.

이와 함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군포갑)이 국세청의 ‘귀속 근로소득 천 분위’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017년 상위 0.1%(1만 8천5명)의 연평균 근로소득(총급여 기준)은 8억 871만 원으로, 소득이 중간인 50% 구간(중위소득) 근로자(2천572만 원)보다 31.4배 더 많이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위 0.1%(1만 8천5명)의 총 근로소득은 14조 5천609억 원으로 드러났다. 이는 상위 83~100%(하위 17% 구간ㆍ324만 997명)의 총 근로소득(15조 4천924억 원)과 맞먹는 것이다.

이밖에 상위 1% 구간(18만 55명)의 연평균 근로소득은 2억 6천417만 원, 상위 10% 구간(18만 55명)은 7천557만 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상위 1%의 총 근로소득은 47조 5천652억 원으로 전체의 7.5%를 차지했고, 상위 10%(180만 553명)의 총 근로소득은 202조 9천708억 원으로 전체의 32.0%에 달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