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다음 달 말까지 아세안 3국과 양자 FTA 타결 노력"
청와대, "다음 달 말까지 아세안 3국과 양자 FTA 타결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다음 달 25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앞서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3개국과 양자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을 위해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50일 앞둔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주요국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와 아세안국가들은 자유무역 질서가 강화돼야 한다는 믿음을 공유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등 외부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아세안과의 교역을 강화해 시장 다변화를 모색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주 보좌관은 이어 “이미 한-아세안?FTA가 체결돼 있지만?추가적인 자유무역 증진을 위해 현재 필리핀·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3개국과 양자?FTA?체결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다음 달 열리는 특별정상회의 전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보좌관은 또한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스마트 시티 분야 등 첨단산업 협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분야의 가치사슬 연계를 강화하고자 한다”며 “스타트업 간 상호 협력과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 논의 등이 정상회의에서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별정상회의와 함께 열리는 한국과 메콩강 유역 국가들이 참여하는 정상회의에서는 메콩 지역 생물자원을 바이오·의료 등 녹색산업으로 연결하는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외교·안보 분야에서의 협력도 다뤄진다. 주 보좌관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번영과 평화를 위해 한-아세안 간 협력 강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이는 우리의 한반도 평화경제 실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