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양호한 글로벌 경제지표 확인...“하락 가능성”
[주간 환율 전망] 원달러, 양호한 글로벌 경제지표 확인...“하락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주(10월 7일~11일) 원달러 환율은 양호한 글로벌 경제지표를 확인하면서 하락할 전망이다.

지난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9.20원 내린 1196.8원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고용보고서의 양호한 경기 지표와 연준의 금리인하 기대감에 내림세를 보였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9월 고용보고서가 시장의 우려보다 양호하게 발표된 점이 안도감을 주며 달러화는 상승했다”며 “또 고용 증가세 둔화 등이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를 뒷받침하면서 소폭 하락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농가 신규고용도 13만6000명 증가해 전월보다 둔화됐지만 8월 수치가 상향 조정됐고, 실업률도 3.5%로 추가 하락하면서 금융시장 참가자들에게 안도감을 줬다”며 “그러나 고용 증가세 및 시간당 평균임금의 둔화세는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를 유지시켰다”고 분석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번주 환율은 미중 고위급 회담과 파월 의장 증언 등을 소화하며 변동성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당국의 변동성 관리와 상하단의 팽팽한 수급 여건 속에 최근 거래 범위 부근의 등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그는 “국내에서는 1200원대의 무거운 흐름을 확인한 가운데 대외 이벤트 확인하며 방향성
탐색에 나설 것으로 판단한다”며 “ 7일까지 중국이 국경절로 연휴인 가운데 역외 위안 환율은 7.10위안에 대한 하방 경직성을 나타내고 있어 원달러 환율을 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환율 전망]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에 강달러…소폭 상승 전망”

- “원달러, 상승 출발 가능성…1200원대 등락 전망”

- [환율마감] 원·달러 한달만 1200원대 안착, 미 ISM제조업 쇼크

- [환율 전망] “원달러, 미국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 출발 가능성…1200원 초반 등락 전망”

- ‘환율·생산·신차’ 3박자 맞았다 “현대기아차 3분기 영업익 3배로”

 

[주요뉴스]

 

- [베스트&워스트] 바이오 고공행진...에이치엘비 87.16%↑ㆍ알리코제약 34.59%↑

- 김우진 세계신기록, 전국체전 남자양궁 50m 예선서 달성

- 설악산 추락사고, 망군대 부근서 등산객 20여 미터 추락해 숨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