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승기류' 탄 삼성전자…3분기 흑자 7.7조 '어닝서프라이즈'
'상승기류' 탄 삼성전자…3분기 흑자 7.7조 '어닝서프라이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최근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호조 덕분에 올 3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성적을 냈다.

삼성전자는 올 7∼9월(3분기) 연결 기준 잠정실적으로 매출 62조 원, 영업이익 7조 7천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6조 1천300억 원)보다 10.5% 늘었으나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65조 4천600억 원)보다는 5.3% 줄었다. 4분기 만에 매출 60조 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1년 전(17조 5천700억 원)보다 무려 56.2% 급감했으나 전분기(6조 6천억 원)에 비해서는 16.7%나 늘어났다. 올 1분기 6조 2천330억 원 흑자를 기록한 이후 완만한 상승 흐름이 이어진 셈이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도 12.4%로, 전분기(11.8%)보다 소폭 올랐다. 지난해 평균(24.2%)의 절반 수준이긴 하지만 수익성도 다소 회복되고 있는 신호로 해석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올 1∼3분기에 170조 5천100억 원의 매출과 20조 5천300억 원의 영업이익을 각각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각각 7.6%와 57.3%나 줄어든 것이다.

다만 올들어 최악의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1분기 이후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상승’한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특히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추정됐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에서 목표치로 내놨던 매출 60조 원, 영업이익 7조 원 돌파는 달성했기 때문에 일단 실적 바닥을 통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 4분기에는 계절적인 요인 등으로 주춤한 뒤 내년에는 본격적인 회복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