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춘추] 다산의 역사 메시지 ‘하피첩’
[천자춘추] 다산의 역사 메시지 ‘하피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산 정약용(1762~1836)은 차를 좋아해서 호를 다산(茶山)이라 했다. 그런데 다산은 한강을 의미하는 열수(洌水)라는 호를 더 좋아했다고 한다. 22세에 과거에 장원 합격했다. 혁신군주 정조(1752~1800)는 10살 동생뻘인 정약용을 중용했다. 다산은 정조를 보좌하면서 한강에 배 다리를 건설하고 1793년 31세 나이에 화성을 설계했다. 현재의 경기도청이 자리한 팔달산에 화성을 축성하는 공사를 총괄했다.

다산은 일생 저술에도 힘써 500권을 집필했다. 이중 ‘일표이서’라 불리는 경세유표, 흠흠신서, 목민심서를 통해 군주권의 절대성과 우월성을 내용으로 하는 왕권강화론을 제시했다고 한다. 1800년 승하하신 정조대왕, 1801년에 강진으로 귀양가 정치권에서 밀려난 다산=열수 정약용 암행어사. 두 분에게 10년 정도 왕과 신하로서의 역사 시간이 조금 더 주어졌다면 조선 후기와 현대에까지 크나큰 발전적 변화와 긍정적 혁신이 있었을 것이다.

다산의 글 중 일부를 소개한다. 병든 아내가 치마를 보내 천 리 밖에 그리워하는 마음을 부쳤는데 오랜 세월 홍색이 이미 바랜 것을 보니 서글피 노쇠했다는 생각이 드네. 잘라서 작은 서첩을 만들어 그나마 아들들을 타이르는 글귀를 쓰니 어머니 아버지 생각하며 평생 가슴속에 새기기를 기대하노라. 가경 경오년(1810) 9월 다산의 동암에서 쓰다.

정조가 쓴 하피첩 4첩 중 2첩의 내용이다. 다산이 강진의 다사초당 유배 중 두 아들에게 보낸 편지다. 대대로 물려 내려오다가 을축 대홍수 수몰상황에서 종손이 지켜내고, 6·25 전쟁 중 분실됐다가 2005년 수원에서 폐지를 모으는 손수레 위에서 사라지기 하루 전에 발견됐다. 다음날 폐휴지 더미에 던져 길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리고 2015년 경매에서 7억 5천만 원을 적어낸 국립민속박물관에 낙찰된다. 경기도 실학박물관 7억, 강진군 4억 5천만 원순. 낙찰액에 동그라미 3개를 더 붙이고 싶다.

다산의 생애와 역사가 있는 남양주시에서 다산의 하피첩을 이어가야 한다. 잃어버린 4첩의 내용이 궁금하다. 알 것 같은데 글로 쓰이지 않는다. 남양주시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매년 한시 백일장을 열어야 한다. 비어 있는 하피첩 네 번째 글의 자리를 원로들의 지혜를 얻어 애국심과 효심으로 가득 채워주기를 바란다. 하피첩(霞帖, 2010년 10월에 보물 1683-2호로 지정)은 다산이 우리에게 보내준 여러 개의 역사 메시지 중 하나인 것이다.

이강석  前 남양주시 부시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