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전망] 원달러, 무역협상 스몰딜 기대…“상승 출발 가능성”
[환율 전망] 원달러, 무역협상 스몰딜 기대…“상승 출발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원달러 환율은 상승 출발할 전망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8일 전 거래일 대비 3.5원 내린 1193.1원에 거래를 끝냈다.

안예하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이 스몰딜 정도에서 타결될 것이란 기대로 안전자산 선호가 다소 약화됐다”며 “협상을 앞둔 경계감이 계속되 면서 약보합권에서 등락을 이어갔다”고 분석했다.

이어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수입 확대와 미국의 추가 관세 유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금융시장 내 위험회피성향은 완화되고 있다”며 “한편 영국에서는 북아일랜드 안전 장치와 관련한 브렉시트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달러 대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시장에서는 고위급 회담 이후 11월 16~17일 APEC 정상회의에서의 미중 정상간 화해 무드가 조성될것이라 기대하고 있다”며 “시장 변동성 확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의 국경절 이후 위안화 환율에 주목해야한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원달러 환율은 불안한 대외 여건에도 1200원 선에 대한 레벨 부담 속에 상방 경직성을 유지 중이다”라며 “1190원대 중후반 중심의 등락이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2019 국감] 물가 영향, 기준금리 결정·환율등락 보단 전기료 누진제

- [환율전망] “1190원대 박스권 등락 가능성”

- DDP 디자인상품 ‘메종&오브제’서 92만 달러 수출상담 성과

- GE, ‘비용절감’만이 살 길…2만 명 직원 연금 지급 동결

- 원·달러 NDF 1197.7/1198.0, 5.55원 상승..기술적 반등

 

[주요뉴스]

 

- ‘마이웨이’ 이다도시, 전남편 사망 루머는 거짓…“이혼해서 암 걸린 것 아냐”

- ‘프라이머리와 결혼’ 남보라 누구? 모델→디자이너→푸드 콘텐츠까지 ‘다재다능’

- ‘라디오스타’ 오세근, 국내 농구 연봉 탑3…“나는 7억, 김종규 선수는 12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