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운영사 도시철도 이면합의 시민단체도 형사고발 촉구 나서
김포시·운영사 도시철도 이면합의 시민단체도 형사고발 촉구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공개적 막장행정 참담 사법당국 진실 밝혀야…”

김포시의회가 김포도시철도 추가운영비 부담과 관련 ‘김포시와 운영사간 이면합의’에 대해 형사고발을 검토(본보 10일자 5면)하고 있는 가운데 김포정치개혁시민연대(운영위원장 김대훈, 이하 시민연대)가 형사고발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연대는 10일 ‘김포도시철도 어이없는 이면합의서 유감’이란 제목의 논평을 내고 “결재권자(시장)의 지시에 따라 합의서가 작성돼야 하는데 시장이 몰랐다면 시장은 허수아비, 핫바지인가? 아니면, 시장이 사전에 알고서 과장을 희생양으로 어떠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꼬리 자르기’인가?”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하나인 김포골드라인이 지난달 28일 개통됐지만, 시는 5년동안 1천13억원을 운영사에 지불해야 한다”며 “단기 차량떨림 해소를 위해 3년간 차륜삭정 2억원, 방향전환 3억원, 차륜호환 19억원 등 3년간 24억여원에 이르는 추가비용이 발생하는 것으로 시의회 조사특위에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시민연대는 또 “10월1일 조사특위에서 김포시와 운영사간 지난 6월30일 작성된 추가비용 지급 관련, 이면합의서 실체가 공개됐다. 김포시가 어쩌다가 이렇게 어수룩하고 이용하기 좋은 호구(虎口) 시로 전락했는지 시민들은 참담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장은 내용도 모르고 대표성도 없는 과장이 전결 서명했다는 것을 누구 보고 믿으라는 것이냐”라며 “과장 전결 합의가 법적 효력이 있는가. 김포시 행정이 이렇게 불투명하고 비공개적인 막장행정이었냐”고 공개 질의했다.

김대훈 운영위원장은 “운영사와의 이면합의를 시장이 사전에 알고 있었음을 삼척동자도 알 일”이라며 “이같은 사실을 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밝혀낸 만큼 스스로 사법당국에 고발해 진실을 명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