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6개월간 은둔생활…“음주·폭식으로 10kg 쪘다”
황은정, 윤기원과 이혼 후 6개월간 은둔생활…“음주·폭식으로 10kg 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화면

황은정이 윤기원과 이혼했을 당시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는 돌싱특집으로 김형자, 이미영, 황은정, 최준용, 임종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돌싱라이프 2년 차로 소개된 황은정은 이날 방송에서 “제가 이혼한 줄 몰라서 여기서 확실히 알려드리려고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결혼 생활을 6년을 했다. 그사이에 부부동반 프로그램도 했다”면서 “그러다가 60, 70대가 됐을 때를 상상하니까 각자 생각한 이상이 전혀 달랐다. 우리에게 미래가 없구나 싶어서 이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황은정은 “짐 빼서 나올 때가 제일 힘들었다. 남편보다 제가 일을 더 많이 했더라. 재산 분할이라는 걸 하는데 제가 더 줘야하는 입장이 됐다. 엄마 아빠가 해준 혼수를 싹 다 가져나와야겠다, 본전 찾아야겠다 생각했다. 뒤섞여있는 물건들을 정리하는데 정말 힘들었다. 보고 후회하라고 결혼사진, 앨범도 다 두고 왔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제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 한다는 생각에 6개월 동안 은둔 생활을 했다. 나 빼고 다 잘 사는 느낌이었다. 맥주 두 병에 소주를 한 병 타니까 간이 딱 맞더라. 매일 혼술을 했고 폭식을 하며 살이 10kg가 쪘다”고 털어놨다.

그는 “자존감이 너무 떨어졌다.  지하 13층까지 내려갔던 것 같다. 그러다 복층인 저희 집에서 제가 끈을 매달고 있더라. 왜 그랬는지 모르겠는데 심적으로 많이 힘들었나 생각했다. 이러면 큰일 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히며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탤런트 황은정은 2012년 5월 배우 윤기원과 결혼했으나 2017년 이혼 소식을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