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단신] 이현재, ‘도공 명의 잘못 등기된 나라땅 교환 매각해 527억 원 벌어’
[국감단신] 이현재, ‘도공 명의 잘못 등기된 나라땅 교환 매각해 527억 원 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현재의원 증명사진


한국도로공사(이하 도공)가 도공 명의로 잘못 등기된 나라땅을 교환·매각해 527억원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자유한국당 이현재 의원(하남)이 도공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도공은 2015년~2017년 3년간 도공 명의로 등기된 고속국도 부지 509필지(796천㎡)와 교환해 국유지 2천241필지(1천180천㎡)를 취득했다.

그런데 당초 도공 명의로 등기됐던 고속국도 부지는 명의만 도로공사 땅일 분, 사실상 국가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유지 교환을 통해 나라 땅을 도공 땅으로 만들어준 것이다. 그리고 도공은 교환으로 명실상부 도공땅이 된 부지를 일반에게 일부 매각(금액 527억 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공은 고속국도를 건설한 후 토지 소유권과 관련해서 1988년까지는 건설비(토지매입비 포함) 전부를 국고에서 출자받아 고속국도를 건설하면서 고속국도 건설공사를 위해 매입한 토지를 도공 명의로 등기했고, 1989년부터 현재까지는 국가 명의로 등기하고 있다.

그런데 1988년 이전 고속국도 역시, 당시 정부의 출자비율은 100% 출자로 부지는 국가에 귀속되는 것이 당연한 것이고, 도공에 등기된 부지는 원래 국유지를 차명으로 소유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또한 이 의원은 “고속국도 건설비(토지매입비와 공사비) 재원은 국가가 출자(1988년까지는 전액, 1989년 이후는 일부)하고 건설 후에는 통행료를 받을 수 있는 유료도로관리권을 설정해줘, 도공이 부지 매입비를 포함한 건설비용을 회수할 수 있도록 있다”며 “국가 기간시설인 고속국도 부지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할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유료도로법 시행령’ 제10조에서 통행료 수납기간을 30년의 범위 안에서 정하도록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공이 대행하고 있는 모든 고속국도에 대해서는 통합채산제를 명분으로 유료도로법 제18조의 규정에 따라 30년을 넘더라도 계속해 통행료를 수납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기까지 한다.

감사원도 같은 문제를 제기하면서, 도공에게 잘못된 지침을 내린 국토교통부에게도 주요한 책임이 있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11월 국토교통부 기관운영감사 결과에 따르면, 당시 건설부는 1988년까지는 고속국도를 직접 건설(이 경우 고속국도 관리를 위해 유료도로관리권을 설정해 도공에 현물출자)하거나 도공으로 하여금 대행해 건설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도공이 영동고속국도 일부 구간 등 4개 고속국도의 일부 구간 건설을 대행하면서 고속국도 부지 1만 2천17필지 1천688만 4천㎡를 도공 명의로 등기했는데도 방치했다고 지적한다.

국토부가 2011년 12월 21일 고속국도 자산을 정비하는 ‘고속도로 자산등재 처리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으나, 관련한 법령 개정 등은 하지 않고 도공 명의로 등기된 고속국도 부지에 대해서 무상이 아닌, 국유지와 교환해 소유권을 정비하도록 한 것이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도공은 원래 국유 재산인 도공 명의의 토지를 다른 국유재산과 교환하면서 1천200여원 상당의 국유지가 명실상부한 도공땅으로 둔갑했다”면서 “도공 명의로 돼 있더라도 차명소유에 불과한 고속국도 부지가 국유지와 교환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국가의 사회기반시설은 준공과 동시에 해당 시설의 소유권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에 귀속돼야 하며, 도공과 같은 사업시행자에게는 제한된 기간만 시설 관리운영권을 인정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국토교통부는 향후 유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고, 관련 제도를 개선해 도공 명의의 고속국도 부지를 국가로 무상귀속 하도록 조속히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