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일주 ‘보행자 전용도로’안 5월 확정
道 일주 ‘보행자 전용도로’안 5월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도내 전 지역 연결, 보행자 전용도로’ 건설계획안이 오는 5월말 확정돼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25일 도에 따르면 도는 주5일 근무제 확산과 도민의 건강에 대한 관심 고조 등에 발맞춰 지난해 6월부터 도내 전역을 환상형으로 연결하는 보행자 전용도로를 건설하기로 하고 전문 기관에 타당성 및 노선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도는 오는 3월 연구용역에 대한 중간보고를 받고 이어 주민 공청회 등을 거쳐 오는 5월말 최종 계획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도는 보행자 도로와 자전거 도로, 인라인스케이트 주행로 등으로 이뤄질 예정인 보행자 전용도로를 일단 지역축제가 연중 10개 이상 열리는 용인, 수원, 안성 등의 주요 생태보존 지역과 경관 수려지역, 관광지 등을 연결한다는 구상이다.
이어 서울시와 협의, 기존 서울시내 자전거 전용도로와 방사형으로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최종 사업계획안이 나오면 ‘우선 사업실시 지역’을 선정, 올 하반기부터 2006년까지 기존 자전거 도로를 위주로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어 2011년까지 순차적으로 보행자 전용도로를 확대, 개설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용성기자 leeys@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