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의 표명 하루 만에…조국 전 장관, 서울대 교수 복직
사의 표명 하루 만에…조국 전 장관, 서울대 교수 복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장관’ 직을 내려놓은 지 하루 만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돌아갔다.

15일 서울대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어제 복직 신청을 해 대학본부 교무처가 결재했다”며 “부총장 전결을 거쳐 오늘부로 서울대 교수직에 복직 처리됐다”고 밝혔다.

서울대가 준용하는 교육공무원법에 따르면 서울대 교수가 공무원으로 임용될 경우 재임 기간 휴직할 수 있으며, 휴직 기간이 끝날 시 30일 이내 복귀 신고를 하면 복직이 가능하다. 휴직 기간이나 횟수에 대한 별도 제한은 없다.

앞서 조 전 장관은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발탁돼 서울대를 휴직했고 올해 7월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8월1일자로 복직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법무부 장관에 임명된 그는 다시 복직 40일 만에 휴직을 신청했었다.

한편 이와 관련, 서울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일각에서 조 전 장관 복직에 관해 총학생회의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대응 방향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