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 주장 "탈락 정해져 있었다"
이해인, '아이돌학교' 조작 주장 "탈락 정해져 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과 인터뷰 중인 가수 연습생 이해인. MBC
'PD수첩'과 인터뷰 중인 가수 연습생 이해인. MBC

가수 연습생 이해인이 '아이돌학교'의 조작 의혹을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CJ와 가짜 오디션' 편을 통해 '프로듀스 101' '아이돌학교' 등 오디션 프로그램의 조작 의혹을 파헤쳤다.

이날 이해인은 "내가 겪은 일이지 않느냐, 내가 직접 입을 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PD수첩'과의 인터뷰에 나섰다. 이해인은 '프로듀스101'과 '아이돌학교'에 출연했으며, 이후 SNS를 통해 조작 의혹에 대한 심경을 전한 바 있다.

이해인은 "처음에 ('아이돌학교') 오디션장에 가지 말라고 이야기를 해서 준비를 안 하고 있었는데 촬영 전날 작가님이 '너는 가줘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내가 '프로듀스' 시리즈에 참여한 적도 있고 인지도가 있는 연습생이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프로그램 시작부터 조작이 있었다고 주장한 이해인은 "1, 2차 시험을 통해 선발됐던 최종 도전자들도 3000명이 모였던 2차 시험인 오디션장에 제대로 간 이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칭찬을 받았는데도 떨어졌다. (떨어지는 게) 이미 정해져 있었다"면서 "방송을 통해 공개된 핑크빛 내무반은 페인트칠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예민한 연습생들은 피부병이 생길 정도였다"고 열악한 합숙 환경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해인은 '아이돌학교' 탈락 후 CJENM의 전속계약 제안으로 데뷔를 약속받았지만, 끝내 데뷔하지 못했다. 아버지가 문제제기를 하겠다고 했지만, 이해인은 "계란으로 바위치는 격"이라고 반대했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해당 PD는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최종 경연 투표는 내가 담당하지 않아 정확히 모른다"고 답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