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주 흉기로 찌른 60대 건축업자 경찰에 붙잡혀
건축주 흉기로 찌른 60대 건축업자 경찰에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관내의 한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서 건축주를 흉기로 찌른 60대 건축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6일 안산상록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65)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후 1시 30분께 안산시 상록구 한 오피스텔 공사 현장에서 건축주인 B씨(59)의 목 부위를 흉기로 한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이후 현장을 떠났다가 같은 날 오후 3시께 주거지 관할 경찰서에 찾아가 범행 사실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공사대금을 제대로 주지 않아 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