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치매안심센터 일손 태부족… 단 4곳만 정부 기준 인력 충족
도내 치매안심센터 일손 태부족… 단 4곳만 정부 기준 인력 충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가 ‘치매 국가책임제’를 내세우며 치매안심센터 확충 등에 나섰지만 경기도에선 현장 인력이 기준의 절반도 못 채우고 있다는 지적(본보 5월30일자 1면)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논의가 국감장에서도 거론되면서 향후 대책이 마련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1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치매안심센터 근무인력 현황’ 자료를 보면, 전국 256개 치매안심센터 중 238개(93%)에서 근무인력 문제가 확인됐다. 경기도의 경우 치매안심센터 46개 중 4개(8.6%)만이 정부 기준 인력을 채우고 있었다.

정부는 치매안심센터마다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등 인력이 18~35명은 있어야 한다는 기준을 세웠다. 이에 따른 전국 센터의 기준 인력 정원은 총 6천284명이나, 실제 채용돼 근무 중인 인력은 4천197명으로 충족률이 67%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별로 센터 근무 인력과 치매 등록 환자 수를 분석해보면 직원 1인당 평균 101명~최대 444명의 환자를 담당하고 있는 상태다.

김승희 의원은 “대통령 공약이라는 이유로 세밀한 운영 계획 없이 (센터 운영이) 무리하게 추진하다 보니 현장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지자체별 인력 부족 상황을 자세히 살핀 뒤 적절한 개선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5월 기준 경기도 내 치매안심센터 46곳의 종사자 수는 총 619명으로 정부가 발표한 적정 인력보다 50%가량 부족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