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경기도 국정감사에 나온다…'참고인 채택'
이국종 교수, 경기도 국정감사에 나온다…'참고인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경기일보DB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경기일보DB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오는 18일 열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를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국감에서 행안위는 경기북부에서 집중 발병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 이재명 지사의 당선무효형 선고에 따른 도정 수행 및 집단 탄원 상황 등을 집중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 정책 중에서는 버스 요금 인상을 비롯한 현안, 기본소득 및 국토보유세를 비롯한 이재명표 혁신정책 등을 짚을 것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참고인으로 채택된 이 교수에게는 경기도 닥터헬기 도입과 운용 상황, 중증외상센터 운영 문제점 등을 질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증외상 분야 권위자인 이 교수는 지난해 이 지사 취임 이후 응급환자 이송을 위해 24시간 뜨고 내릴 수 있는 닥터헬기 운용과 관련해 이 지사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은 이 지사의 선처를 호소하는 자필 탄원서를 대법원에 제출했고, 이후 보수단체가 아주대병원을 찾아 규탄 집회를 하면서 또 한번 관심의 대상이 됐다.

따라서 이 교수의 탄원서 제출 경위에 대해서도 질의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이번 국감에서는 이 교수 이외에 ‘선감학원 인권유린 사건’과 관련, 김영배 경기도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장과 정진각 안산지역사연구소장도 참고인으로 채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