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인터넷은행 추가 인가 유연하게 결정
금융위원장, 인터넷은행 추가 인가 유연하게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수요 있다면 막지 않아”…이달 토스 등 세 곳 신청
▲ 금융위_191017_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_PR_004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금융중심지추진위회의를 주재, 발언을 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향후 인터넷전문은행 추가 인가와 관련해 수요가 있으면 막을 이유는 없다는 뜻을 밝혔다.

은 위원장은 17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은 위원장은 “시장 규모로 보면 추가로 두 곳을 인가해도 된다고 (예전에 판단)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면서 “이번 예비인가에서 한 곳만 된다면 아직 여유가 있어, 시장에서 하겠다는 수요가 있으면 다시 (예비인가 과정을) 열어도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전했다.

추가 인가 절차의 진행 시기에 대해서는 단정하지 않았다. 은 위원장은 최종구 전임 위원장이 이번 인가 절차를 ‘사실상 마지막’이라고 표현했었다는 질문에는 “(인가 결과가) 예상보다 적으면 다시 오픈할 수도 있다”라면서 “금융당국은 디서플린(discipline·규율)과 함께 시장에 유연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라고 대답했다.

이번 예비인가 신청이 저조한 것 아니냐는 평가에는 “금융위는 최선을 다해 없는 불씨를 일으켰다”라면서 “컨설팅으로 전보다 더 알찬 조건과 컨소시엄을 가져왔기 때문에 보다 나아지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금융위가 이달 10∼15일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결과,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세 곳이 신청서를 냈다. 올 초 인가에 참여했던 다움키움그룹은 이번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민현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