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 시간
[동시] 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평 조종중 1

시간
              - 이예은

우리는 시간 속에 있다.
흘러 가는 듯 가지 않는 시간.

그런 시간 속에서 자라나고 청소년이 되고
바람이 부는 것처럼 시간은 강한 바람처럼
빨리 가는 거 같기도 하고
약한바람처럼 느리게 가는 거 같기도 하다.

그 1분 1초가 다시 1년이 되어서
돌아올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