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대표 관광명소 '행리단길'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라진다"
"수원 대표 관광명소 '행리단길'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라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 수원시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행궁광장 주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찾아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수원시는 행궁광장 주변 커피숍(카페)을 대상으로 일회용 플라스틱 컵 줄이기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범사업 대상 지역은 남창동과 신풍동, 장안동, 팔달로 1ㆍ2가 일부이다. 행궁광장 주변에 자리 잡은 커피숍과 베이커리 등 120여 곳의 가게가 해당된다.

앞서 시는 수원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수원YWCA, 수원환경운동센터 등 시민 단체와 함께 환경오염 방지하고 플라스틱 컵을 줄이기 위해 이 지역을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시범업소는 포장주문(Take Out)하는 고객에게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제공하는 대신 개인용 텀블러 또는 다회용 컵을 이용하도록 독려한다. 시는 시범업소가 이 사업의 참여를 확정하면 점주와 점원에 대한 교육을 제공하고, 현판 부착 등의 인센티브를 부여할 예정이다. 또 개인 텀블러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인센티브를 줄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또 제로 플라스틱 시범마을 운영 캠페인을 실시하고, 대상 업종과 지역을 점차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김영식 시 청소자원과장은 “카페에서 포장주문을 할 때도 1회용 플라스틱 컵이 아닌 텀블러를 사용해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했다. 정민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