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보호대상자 8쌍 새출발… 23일 수원 화성행궁서 ‘합동 혼례’ 열린다
법무보호대상자 8쌍 새출발… 23일 수원 화성행궁서 ‘합동 혼례’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결혼식을 하지 못한 법무보호대상자를 위해 ‘합동 전통혼례’가 열린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지부(지부장 한상기)는 오는 23일 수원 화성행궁에서 제36회 합동 전통혼례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행사는 공단 경기지부가 주관하고 공단 법무보호위원 경기지부협의회가 주최하며 수원지방검찰청, 수원문화재단이 후원한다.

행사 취지는 보호대상자(출소자 및 보호관찰대상자)에게 가족의 소중함과 전통의 얼을 고취하고 지역사회의 따뜻한 온정을 전하기 위함이다.

이날 행사에는 윤대진 수원지방검찰청 검사장, 이순국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이사, 공재면 법무보호위원 경기지부협의회 회장, 양창수 법사랑위원 수원지역연합 회장, 유관단체장 및 법무기관장 등 주요 내빈과 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합동 전통혼례에는 경기지역 자원봉사자들이 수모, 가마꾼, 하객 안내 등 다양한 역할을 자발적으로 나서 의미를 더한다. 또 지역사회 곳곳에서도 8쌍 부부의 앞날을 축복하기 위해 가전제품, 주방용품, 이불 등 수많은 혼수용품을 지원한다.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경기지부 관계자는 “합동 전통혼례식은 2015년부터 수원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인 화성행궁을 알리고, 전통혼례의 명맥을 이어가고자 진행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총 285쌍이 도움을 받아 건전한 사회인으로 복귀했다. 앞으로도 사회의 관심과 격려 속에 범죄 예방효과를 거양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