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다목적체육관 불법용역 수의계약 진상조사
부평 다목적체육관 불법용역 수의계약 진상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의회 ‘조사특위’ 구성 추진

인천 부평구의회 의원들이 부평 다목적실내체육관의 불법 용역 수의계약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선다.

이익성 의원(한·다 선거구) 등 부평구 의원 7명은 17일 오후 부평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6년부터 이어진 부평구 다목적체육관의 불법 수의계약 문제를 밝히기 위해 ‘행정사무조사의 건’을 의결해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겠다”며 “앞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관계자들의 책임여부를 따져보겠다”고 했다.

부평구는 2015년 12월 말 대행사업 위탁 계약을 통해 다목적실내체육관을 부평구 시설관리공단에서 전체 운영키로 위탁했다.

그러다 개관을 앞두고 위탁 운영 계획을 변경해 프로그램 운영에 대한 부분을 부평구체육회에 재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의원들은 “이 같은 수의계약은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해 이뤄진 것”이라며 “지난 2016년 5월 구 감사관이 한 종합감사에서도 같은 내용이 지적됐지만, 아직까지 불법 수의계약으로 위탁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부평구는 내년부터 다목적체육관을 합법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지만, 위법 행위에 대한 감사와 관계자들에 대한 징계에 대해서는 아무런 계획이 없다”며 “뒤늦게 감사에 나선다고 하더라도 그간 위법을 묵인하고 방조한 부평구가 ‘셀프조사·감사’로 무엇을 밝히고 바로잡겠느냐”고 지적했다.

김경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