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항공기 4대 중 1대 20년 이상 넘은 낡은 항공기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4대 중 1대 20년 이상 넘은 낡은 항공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4대 중 1대는 2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87대 중 20대(22.9%)가 20년 이상 넘은 낡은 항공기로 조사됐다.

아시아나항공의 항공기 중 나이(기령)가 가장 많은 항공기는 1993년 11월식 B767-300으로 여전히 운항중이다.

대한항공도 보유한 항공기 170대 중 18대(10.5%)가 20년 이상이다.

대한항공의 항공기 중 기령이 가장 많은 항공기는 1997년 1월식 A330-300이다.

이스타항공은 23대 중 2대(8.6%)가 20년 이상 노후화한 비행기로 나타났다.

반면 제주항공(45대), 진에어(26대), 에어부산(26대), 티웨이항공(26대)은 20년이 넘은 노후 항공기가 없다.

20대 이상 항공기를 보유한 국내 항공사의 항공기 평균 기령은 에어부산이 12.9년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진에어(12.3년), 아시아나항공(11.9년), 이스타항공(11.4년), 제주항공(11.2년), 티웨이항공(10년), 대한항공(9.7년) 등의 순이다.

박 의원은 “20년이 넘은 노후 항공기에서 지연과 결항 등의 문제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국토부 등 정부차원의 각별한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고 했다.

강정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