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국판 실리콘밸리 꿈꾼다” 송도에 스타트업파크 사업 유치
“인천, 한국판 실리콘밸리 꿈꾼다” 송도에 스타트업파크 사업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혁신산단 펀드 조성 등
성장부터 재투자 ‘스타기업’ 육성

인천시가 스마트혁신산단 펀드, 소셜임팩트 펀드, 창업초기 펀드 등을 조성해 한국판 실리콘밸리로 거듭나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최근 정부의 스타트업 파크 사업을 송도 투모로우시티에 유치해 창업·벤처폴리스로의 변신을 준비 중이고, 윤활유 역할을 할 펀드를 새롭게 조성하고 있다. 시는 투자 불모지였던 인천의 벤처·중소기업에 단비 역할을 할 펀드를 운영해 기업의 매출 성장과 사업 다각화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시는 2019년 혁신산업으로의 전환을 꾀하는 산업단지 입주 기업에 투자하는 ‘스마트혁신산단·인천지식재산 펀드’ 257억원을 조성했다. 또 소셜벤처기업에 투자하는 250억원 규모의 ‘소셜임팩트 펀드’를 조성한 데 이어 초기창업자에게 투자하는 ‘창업초기 펀드’도 100억원 이상 만들고 있다.

250억원 규모의 ‘소셜임팩트 펀드’도 시가 신규 조성한 펀드다. 이는 사회문제 해결과 재무적 성과를 동시에 추구하고, 혁신성·성장가능성을 보유한 소셜벤처에 투자하는 정책 펀드다.

특히 시는 중앙정부가 출자한 ‘한국모태펀드’에도 175억원 규모로 출자에 참여했다. 시는 한국모태펀드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스타트업의 성장을 견인하고, 지역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창업문화가 확산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창업 후 3년 이내 스타트업에만 투자해 초기 정착을 돕는 ‘창업초기 펀드’도 100억원 이상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인천의 미래성장 동력인 잠재력 있는 스타트업의 지속적인 발굴과 성장 지원에 창업펀드가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창업을 장려하고, 벤처 투자가 마중물이 되어 성장·회수·재투자까지 이루어지는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여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가진 인천의 스타기업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20년 투모로우시티에 문을 열 스타트업 파크 사업의 명칭은 ‘스타트업·벤처폴리스, 품’으로 정해진 상태다. 시는 스타트업타워Ⅰ, 스타트업타워Ⅱ, 힐링타워 등 3개 건물이 이어진 형태를 살려 기업 육성부터 실증까지 창업의 모든 과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당 사업 부지를 꾸밀 예정이다.

김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